골수기증자가 그가 구한 남자를 위해 특별한 생일선물을 하다

골수기증자가 그가 구한 남자를 위해 특별한 생일선물을 하다

브루스 베케(Bruce Becke)는 가족과 함께 생일파티를 주최한 레스토랑에서 놀라운 일을 경험하게 됩니다. 이날은 마이크 드리스길(Mike Drisgill)이라는 26세의 청년으로부터 골수이식수술을 받은지 2년째 되는 날이었습니다. 백혈병과 싸우고 있던 Becke는 Drisgill과 직접 대면한 적은 없었고, 그가 아는 것은 메릴랜드 사람의 기부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는 것 뿐이었습니다.



기부자인 드릴은 자신이 구해준 베케의 생일을 축하해주기 위해 가족과 함께 메릴랜드 볼티모어에서 미시건주 뉴 버팔로로 날아 갔습니다.  Becke는 2015년 12월 5일에 혈액 검사에서 많은 양의 철분보다 훨씬 큰 문제가 있음을 알 때 혈액 검사를 받고 있다고 공유했습니다.


"나는 높은 혈압 때문에 혈액을 채취하고 있었고, 검사에서 백혈병이라는 진단을 받게 되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다행히도 그는 기증자 등록부에서 기증자를 찾을 수 있었고 성공적인 골수 이식을 받았습니다.



2018년 3월 31일, 베케와 그의 가족은 미시간 주 배틀 크릭의 소방관 카지노에서 이식 2주년을 기념했습니다. 그의 가족은 그에게 케이크를 선물하고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들의 옆 테이블에 앉은 한 무리는 베케가 자신이 2살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그는 2년 전 메릴랜드 주 볼티모어 출신의 26세의 청년에게 골수 이식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오늘 내가 여기 온 유일한 이유는 그 사람 때문이야.” 베크가 여자에게 설명했습니다.


여자는 충격을 받은 목소리로 그들의 테이블도 볼티모어 출신임을 밝혔습니다. 그녀는 기증자의 이름에 대해 물었고, 베케가 기증자의 이름이 마이크 드리스길이라고 말했을 때 베크 옆자리에 앉아 있는 남자가 고개를 들었습니다.


“내 이름은 마이크 드리스길입니다.” 



베케는 갑작스러운 일에 충격을 받았지만, 목숨을 구한 사람을 만나서 매우 기뻤습니다. 베케는 “더 많은 사람들이 목격할 수 있기를 바라는 축복받은 행사”라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은 또한 그들의 일화로 인해 다른 사람들이 기증자 등록에 참여하도록 고무시키기를 희망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